LAGOM LIFE라이프

한국에서도 적당히 균형있게 잘 사는 방법,
진짜 라곰라이프를 말하다 라피아노에서 즐기는 진짜 라곰 + 탈로서울

LAGOM LIFE

‘딱 좋다‘, ‘적당하다’라는 의미인 라곰.
과연 화려하고 빠르고 경쟁이 가득한 한국 사회에서도 북유럽 라이프 실현이 가능할까요?

라피아노라면 가능합니다.
라피아노에서 찾아볼 수 잇는 라곰라이프, 그리고 서울 가로수길에 자리잡은 ‘북유럽 주택‘ 탈로서울이 이야기를 소개할게요.

“행복해지기 위해서 성대한 파티까지 할 필요는 없다.
그저 친구와 따뜻한 음료 한 잔만 마실 수 있으면 족하다”

TALO STORY

  • 간단히 자기소개 부탁해요.

    안녕하세요.
    가로수길 핀란드주택 탈로서울의 대표 지치구입니다.
    지난 6월, 30년 된 20평 남짓의 단독주택을 개조해서 이 공간을 오픈했어요.

  • 인테리어 과정에 대해 소개해주세요.

    구글링을 통해 알바알토가 직접 디자인해 사용하던 작업실, 살던 집에 대한 사진을
    700장 정도 수집했어요.
    이것을 레퍼런스로 삼아 인테리어에 접목했어요.

  • 공간 구성은 어떻게 완성한 것인가요?

    원래 알바알토 집에는 사우나가 있거든요.
    좁은 욕실에 사우나를 설치할 수 없으니 최대한 소품을 차용했어요.

  • 북유럽의 가치를 지향하는 이유는 무엇인가요?

    이 집이 북향이라 해가 잘 들지 않아요.
    북유럽은 해가 짧아서 실내 생활에 필요한 조도에 특별히 신경쓴다고 하더라고요.
    북유럽 문화를 테마로 잡아 조명을 강조하는 집을 기획하게 되었어요.